미래한국리포트 Future Korea Report

미래한국리포트는 Feture Korea Report 아래내용 참고
미래한국리포트는 Feture Korea Report

SBS '미래한국리포트'는 한국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들을 분석해 다각적인 해법을 제시해온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회 공헌 프로그램이자 지식 콘텐츠 포럼입니다.

2004년 첫해에는 '고령화 충격, 활로는 없는가'를 통해 처음으로 고령화 문제를 본격적으로 제기했습니다. 이어 고용 없는 성장의 문제점을 파헤친 '일자리 위기와 노동의 미래' (2005), 환경 문제를 글로벌 관점에서 조망한 '기후의 역습'(2008)을 다뤘습니다. 또한, 정보통신 기술의 혁명적인 발달에도 불구하고 공동체 구성원들 사이에 갈등이 유발되는 이유는 '소통'(2010) 때문이라는 점을 지적한 바 있습니다.

특히 2012년부터는 '사회의 질(Social Quality)' 향상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 사회로 가기 위한 체계적인 연구를 해왔습니다. 그 해 '착한성장사회를 위한 리더십'을 주제로 바람직한 복지국가의 방향을 보여줬고 이어 '행복한 일자리를 위한 사회적 대화, 한국형 거버넌스는'(2013) 를 통해 사회적 합의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2014년은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공공성 회복을 통한 '한국사회 재설계' 필요성을 주문했습니다. 또 광복 70년을 맞아 '좋은 정부의 조건'(2015)을 제시했습니다.

미래한국리포트는 행사를 넘어서 보도의 공익성과 심층성을 높이고, 사회적 의제에 대한 공론장을 제공함으로써 시청자와 각 계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어 왔습니다.

초대의글 아래내용 참고
SBS 대표이사 사장 박정훈

초대의 글 GREETINGS안녕하십니까?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힘든 경제발전의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고도성장 속에 누구나 좋은 교육을 받고 열심히 일하면 거기에 맞는 일자리와 윤택한 생활을 보장 받았습니다. 하지만 외환위기 이후 양극화가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경제성장의 성과가 불평등하게 분배되면서 계층간 갈등의 조짐까지 나타났습니다. 더욱이 4차 산업혁명이나 고령화의 급물살은 불평등 수준을 높이는 쪽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런 양극화가 심각한 사회문제를 야기하기 전에 우리 모두가 지혜를 모아 포용적 성장방안을 마련해야 합니다. 과도한 격차는 줄여야 하고 경제적 수준에 관계없이 누구나 교육을 통해 능력을 계발할 수 있어야 합니다. 한 번 실패했더라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합니다.우리 정부도 양극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많은 나라가 불평등 해소를 최우선 과제로 꼽고 있지만 성공 사례는 흔치 않습니다. 양극화 해소를 위해서는 사회 시스템 전반에 걸친 대대적인 개혁이 불가피한데, 복잡한 이해관계 속에서 만족스런 해법을 찾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제15차 미래한국리포트에서는 양극화 해소를 통한 포용적 성장방안을 제시하려고 합니다. 이를 위해 미국, 핀란드, 네덜란드 등에 대한 비교조사를 실시했고 결과를 토대로 정책 제언을 준비했습니다.
'함께 쓰는 대한민국 성장방정식 - 양극화 해소와 착한 성장사회'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미래한국리포트에서 한국의 비전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프로그램 일정 아래내용 참고
프로그램 Program, 함께 쓰는 대한민국 성장방정식 양극화 해소와 착한 성장사회
  • 기회가 실종된 '격차사회' - 신승이 SBS기자
  • 양극화의 늪...다층적 불균형 - 박진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 '수저사회'...무너진 계층이동 사다리 - 한준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 신사회 위험 극복과 21세기형 복지 - 이승윤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 양극화 해소를 위한 제언 - SBS
주최,협찬사 아래내용 참고
  • 주최 - SBS
  • 협찬사
    • NH투자증권
    • LG
    • Hyundai Motor Group
    • GS 칼텍스
    • KT
    • SK
    • Posco
    • Hyosung
    • SPC
    • KB금융그룹
    • 하나금융그룹
    • 빙그레
    • Orion
    • 신한금융그룹
    • 한화생명
    • BodyFriend